‘1급기밀’ 김상경 “‘화려한 휴가’로 없던 정치색 생겨”

0
201712111054442455.jpg

배우 김상경이 11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1급기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7.12.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상경이 자신에 대해 "정치색이 없는 배우"라고 말했다.

김상경은 11일 오전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1급기밀'(홍기선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이번 영화에 대해 "정치색이 없는 배우다. 제가 했던 ‘살인의 추억’이나 ‘화려한 휴가’를 통해서 괜히 정치색이 조금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에도 유행하고 있는 블랙리스트는 모르겠고, 약간 광주 쪽에 관련된 영화여서 그랬던 것 같다"며 "실화를 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영화에서 실제 있었던 일이 갖고 있는 힘이 엄청나게 세다. 저는 다른 영화보다 실화를 근본으로 한 영화를 선택하는 걸 좋아한다. 이번 영화도 실화 소재여서 시나리오에서 힘을 느꼈고, 우연찮게 사회 분위기와 잘 맞더라"고 설명했다.

또 "홍기선 감독님이 사회고발적 이야기를 다루셨기 때문에 그 영화가 가진 힘이 좋고, 이 세상에 있어야 할 영화가 아닐까. 그래서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내용을 그린 영화다.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와 2009년 군납문제를 MBC ‘PD수첩’을 통해 폭로한 해군 소령의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자, 지난해 12월 별세한 故 홍기선 감독의 유작이다.

배우 김상경이 사건의 중심에 서게 되는 박대익 중령 역을, 김옥빈이 올해의 기자상을 수상한 탐사보도 전문기자 김정숙 역을 맡았다. 또 최무성, 최귀화, 김병철 등이 출연했다. 내년 1월 개봉 예정.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