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주원, 김태희 향한 only one 눈빛 ‘설레임 선사’

0
201508281035349838.jpg

배우 주원이 설레는 대사들로 멜로연기에 합격점을 받았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 8회에서 김태현(주원 분)과 한여진(김태희 분)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태현은 과거 불의의 사고를 당한 뒤 의도적으로 깊은 잠에 빠지게 된 여진의 이야기를 듣고 심란해하다 병원 밖으로 여진을 데리고 나와 성훈과 자동차 사고가 났던 현장을 찾아간다. 이후 성훈과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었던 성당에 데려간 태현은 새 핸드폰을 전해주며 단 한번의 기회라고 생각하고 신중하게 전화를 걸라고 말한 뒤 떠난다.

결국 핸드폰 단축번호 1번으로 저장되어 있던 자신의 전화로 여진의 연락이 오고 한달음에 달려간 태현은 몸을 추스를 수 있게 될 때까지 당분간 성당에서 지내기로 결심한다.

주원은 극 중 여진이 살아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다시금 위험에 처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병원 밖으로 나와 과거 자동차 사고를 당했던 곳을 찾아가 감정을 정리할 수 있게 도와주고, 잃어버린 시간의 끝에서부터 다시 시작하라며 결혼을 약속했던 성당에서 자유를 선물 하며 여진에 대한 마음도 정리 한다.

하지만 자신에게 연락해온 여진의 모습에 당분간 남들의 눈을 피해 같이 성당에 피해있기로 결심하고 둘만의 로맨틱한 시간을 즐기던 주원은 사랑하는 단 한 사람만을 향한 온니원(only one) 눈빛, 다정다감한 목소리의 설레는 대사들로 여심을 뒤흔들었다.

한편 ‘용팔이’는 매주 수, 목요일 10시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