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영화로 환생하다…하정우 끌고 차태현 밀고[종합]

0
201712121737419798.jpg

배우 하정우, 차태현(오른쪽)이 1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죄와벌’(감독 김용화)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7.12.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712121737425087.jpg

배우 하정우(왼쪽부터), 차태현, 이정재가 1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죄와벌’(감독 김용화)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2017.12.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712121737429837.jpg

배우 김향기가 1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죄와벌’(감독 김용화)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7.12.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하정우와 차태현이 영화 ‘신과함께-죄와벌’을 통해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공개된 영화는 하정우 특유의 개성있는 연기와 차태현 특유의 인간적인 매력이 버무러진 작품이었다. 김해숙부터 김하늘, 김수안 등 톱스타 카메오 군단도 눈길을 끌었다.

하정우는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진행한 ‘신과함께-죄와벌'(김용화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영화에 대해 "웹툰 팬분들에게 어쩌면 실망감을, 혹은 아쉽다는 마음을 드릴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뗐다.

이어 관전포인트에 대해서는 "이 작품을 영화 ‘신과함께’로 독립적으로 귀엽게 봐주시면 좋겠다. 이것 만으로 어느 정도 가치가 잇지 않을까 싶다"며 "넓은 마음, ‘신과함께’를 있는 그대로 관람해 주시면 그 안에서 작은 재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원작과의 비교에 대한 부담감이 묻어나는 답변이었다.

이 같은 부담감은 차태현도 갖고 있었다. 차태현은 "원작과 헷갈려서 어디가 원작이고 아니고를 신경쓰면서 보다보니 집중을 많이하지 못했다"고 했다. 다만 그는 "개인적으로 영화를 본 지금 느낌으로는 굉장히 만족하고, 역시나 후반부에 동욱이 수홍으로 나왔던 마지막에 나왔던 장면은 시나리오로 볼 때도 울림이 컸는데 영상으로 보게 되니까 더 감동이 있었다"고 영화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신과함께-죄와벌’은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 세계에서 49일 동안 펼쳐지는 7번의 재판 과정 동안, 인간사 개입이 금지된 저승차사들이 어쩔 수 없이 인간의 일에 동참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영화다.

하정우가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삼차사의 리더 강림을, 주지훈이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일직차사 해원맥 역을, 김향기가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 역을 맡았다. 이들은 인간의 죽음 이후 7번의 저승 재판에 동행하는 저승 삼차사들이다.

더불어 차태현이 저승 삼차사와 49일 동안 7번의 저승 재판을 받는 자홍, 김동욱이 자홍의 동생 수홍 역을, 이정재가 저승세계를 총괄하는 염라대왕 역을 맡았다.

공개된 영화는 ‘국가대표’와 ‘미스터 고’ 등을 만든 김용화 감독의 특기인 수준 높은 시각효과가 돋보였다. 또 원작과는 다르지만, 배우들이 표현하는 캐릭터 하나하나에 매력이 있어 이를 통해 웃을 수 있었고, 한국 관객들의 ‘약점’인 ‘감동 코드’를 적절하게 잘 사용한 점도 돋보였다.

김용화 감독은 시각 효과 작업이 많은 영화를 찍으며 느낀 부담감에 대해 "배우들이 너무 많이 믿어줘서 결과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면서도 "그 부분에서는 저와 우리나라가 할 수 있는 베스트 VFX를 다 했다"고 자부심을 보였다.

역시나 감독 및 배우들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원작과의 비교’였다. 김용화 감독은 원작과 비교하는 질문에 대해 "원작과 얼마만큼 닮았을까 비교보다는 이 영화가 내 감정을 움직이는지 재미가 있는지 없는지가 중요하다. 원작을 잘 눈여겨 보셨다면, 영화가 가능한 에피소드, 인물들이 그대로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본다. 2부가 끝나면 여러분이 궁금해하시는 캐릭터 한 명도 어떻게 탄생하는지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정우 역시 원작 속 강림과 진기한 캐릭터를 섞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그 두가지 인물을 할 수 있을 때 영화적 캐릭터로 어떤 성격을 1차원적으로 가지면 두 가지를 함꼐 할 수 있을까를 생각했고, 감독님과 많이 얘기했다"고 애초 가졌던 고민을 알렸다.

그러나 이내 "웹툰은 읽는 사람 각자 상상해서 상상한대로 캐릭터를 만든다. 각자 읽고 느끼는 캐릭터가 조금씩 다르지 않을까, 저는 웹툰에서 볼 때 시나리오 강림, 진기한 합쳤을 때 감독님이 시나리오에서 지시해 놓은, 디자인해 놓은 느낌이 이 드라마를 끄는 데 가장 적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것을 소화하려고 노력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신과함께-죄와벌’은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