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이상화’ 김민선, 생애첫 월드컵대회 우승

0

202211120808175638.jpg

[파이낸셜뉴스] ‘포스트 이상화’로 불리는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김민선(23·의정부시청)이 생애 처음으로 월드컵 대회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섰다.

김민선은 12일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37초553의 기록으로 20명의 출전 선수 중 1위를 기록했다.

9조 아웃코스에서 레이스를 시작한 김민선은 첫 100m를 전체 2위인 10초46에 통과한 뒤 강한 뒷심을 발휘해 역전 우승 레이스를 펼쳤다.

김민선은 월드컵 포인트 60점을 차지하며 세계 랭킹 1위로 뛰어올랐다.

김민선은 ‘빙속여제’ 이상화 은퇴 이후 한국 여자 빙속을 이끌고 있다.

2017년 12월 2017-2018시즌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500m에서 이상화가 갖고 있던 주니어 세계기록을 갈아치우는 등 어렸을 때부터 단거리에서 두각을 보였다.

이후 출전하는 국제대회마다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가 지난 시즌부터 좋은 결과를 내고 있다. 

지난 2월에 출전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서 7위를 차지한데 이어 지난 3월 ISU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하며 생애 첫 월드컵 대회 입상에 성공했다.

한편 여자 500m 디비전B(2부리그)에 출전한 이나현(노원고)은 38초862로 1위에 올라 월드컵 포인트 28점을 챙겼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