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구자철 회장, “2023년 25개 대회 개최 목표”

0

202211131308155064.JPG

[파이낸셜뉴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의 구자철 회장이 임기 3년차를 마쳤다. 구 회장은 2019년 11월 만장일치로 KPGA 제18대 회장으로 당선된 뒤 2020년부터 KPGA를 이끌어 나가고 있다.

임기 첫 시즌인 2020년 직접 사재를 출연해 ‘KPGA오픈 with 솔라고CC’를 마련한 데 이어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with 타미우스CC’를 포함해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유치했다.

올해는 ‘우리금융 챔피언십’, ‘아시아드CC 부산오픈’, ‘LX 챔피언십’, ‘골프존-도레이 오픈’까지 4개 대회를 신설해 21개 대회, 총상금 203억 원의 ‘역대 최대 규모 시즌’을 만들어냈다. 기존 최다 대회 수는 2008년의 20개(총상금 : 114억682만96원)였고 기존 최다 총상금은 2021년의 156억 원(대회 수 : 17개)이었다.

구 회장은 “많은 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풍성한 시즌을 보냈다”며 “물심양면 도움을 주셨던 스폰서와 파트너, 대회 관계자 분들 그리고 매 대회 최고의 경기를 보여준 선수들에게 깊은 고마움을 전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2023 시즌 KPGA 코리안투어는 25개 대회 개최가 목표다. 기대해도 좋다”며 “KPGA 스릭슨투어와 KPGA 챔피언스투어의 규모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구 회장은 “신규 중계권 계약과 해외투어와 교류에도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며 “골프 팬들이 보다 다양한 중계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할 것이고 국내서 뛰는 선수들이 더 큰 해외 무대로 진출할 수 있는 루트를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 KPGA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