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단장, 추신수 트레이드설 진화 “추신수는 생산적”

0
201712141458119773.jpg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추신수(35). © AFP=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존 다니엘스 텍사스 레인저스 단장이 추신수(35)의 트레이드설을 진화하고 나섰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4일(한국시간) 추신수의 트레이드설과 관련해 다니엘스 단장의 입장을 전했다.

다니엘스 단장은 "추신수는 그동안 매우 생산적인 모습을 보여온 선수"라며 추신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내년 시즌에도 추신수를 팀 전력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뜻의 발언이다.

최근 텍사스 지역 언론들은 추신수를 트레이드해야 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팀 내 야수 최고 몸값을 받는 추신수를 내보내고 유망주들을 키워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다니엘스 단장이 추신수의 트레이드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올 시즌 추신수는 14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1 22홈런 78타점 96득점 출루율 0.357을 기록했다. 득점에서 알 수 있듯 추신수는 상위타선에서 테이블세터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추신수의 트레이드설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에이스 잭 그레인키와도 관련이 있다. 텍사스가 그레인키 영입에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 그레인키의 반대급부로 거론되고 있는 선수가 바로 추신수다.

미국의 저명 칼럼리스트 켄 로젠탈은 "애리조나가 추신수를 데려갈지 의문이지만, 추신수가 애리조나로 간다면 우완 투수를 상대하는 우익수로 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레인키의 내년 시즌 연봉은 무려 3100만달러에 이른다. 텍사스로선 추신수를 트레이드로 내보내면 그레인키의 높은 몸값을 감당하기가 조금 수월해질 수 있다. 추신수의 내년 시즌 연봉은 2000만달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