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자의비밀’ 강세정, 기억 잃은 송창의 진짜 남편으로 착각

0
201712142016020475.jpg

KBS 2TV 내남자의비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내 남자의 비밀’에서 기억을 잃은 송창의가 강세정과 만났다.

14일 방송한 KBS 2TV 일일 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에서 기서라(강세정)가 강재욱(송창의)를 돌아온 남편으로 굳게 믿었다.

기서라(강세정)는 남편과 함께 길에서 강인욱을 만났다. 기서라는 남편을 경찰서에서 발견해 찾았다며 기억을 잃은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기서라가 남편이라고 생각한 남자는 한지섭이 아니라 강재욱(송창의)였다.

기서라는 마트에서 땅에 떨어진 지갑을 주웠다가 도둑으로 몰렸다. 지갑 주인이 계속 도둑 취급을 하자 강재욱은 주먹을 날렸다. 경찰을 불러 사실을 확인하니 지갑 주인이 사기를 친 거였다. 일부러 지갑을 떨어뜨려 돈이 없어졌다고 한 것.

한지섭은 강재욱을 남편으로 믿고 있는 기서라를 멀리서 몰래 지켜봤다. 한지섭은 "기서라 지금 제 정신이야. 저 남자는 강재욱이야"라고 화를 냈다. 집에서 진해림은 한지섭에게 신경쓰이냐고 물었고 한지섭은 "나도 사람이야. 처자식이 다른 사람을 남편, 아빠로 알고 있는데 신경이 안 쓰이겠어"라고 대답했다. 그 말에 진해림은 "정신차려. 우리는 언제 깨질 지 모르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고"라고 소리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