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안컵] 북한, 개인상도 싹쓸이… MVP+득점상+수비상+GK상

0
201712160046521376.jpg

15일 오후 일본 지바 소가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안컵(EAFF E-1 풋볼 챔피언십) 북한과 일본의 여자 축구경기에서 우승을 한 북한 김윤미가 기뻐하고 있다. 2017.12.1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지바(일본)=뉴스1) 임성일 기자 =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수준에 올라 있는 북한 여자축구에게 동아시아 무대는 좁았다. 북한이 완벽한 경기력으로 대회 3연패에 성공했다.

김광민 감독이 이끄는 북한 여자축구대표팀이 15일 오후 지바현 소가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일본과의 최종 3차전에서 김윤미와 리향심의 연속골을 묶어 2-0 승리를 거뒀다.

1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꺾고 대회를 시작한 북한은 2차전에서 한국을 1-0으로 제압한 것에 이어 최대 난적으로 꼽힌 일본마저 쓰러뜨리고 3전 전승으로 정상에 섰다.

전력이야 큰 차이가 없고, 아무래도 홈 이점이 있으니 일본 쪽이 유리하지 않겠는가 라는 전망이 적잖았다. 실제로 전반은 팽팽했고 외려 일본이 밀어붙인 경향도 있었다. 하지만 후반 들어 북한 쪽으로 기울었다.

북한의 김광민 감독은 "전반전 끝내고 휴식시간에 물어봤다 .’어떤가? 실제로 해보니 생각했던 것과 다르지 않은가? 우리가 더 우세하지 않은가’라고 물어봤다"면서 "그러면 자신감을 개조하라 주문했다. 선수들도 ‘일 없다, 자신심 생긴다’고 하더라. 그런 자세였다"고 전했다.

이어 "그럼 후반전에는 우리 마음대로 마음 놓고 공격하라고 지시했다. 방어만 생각하지 말고 공격도 하자, 그런 지시를 선수들이 잘 수행했다. 전반과 달리 후반은 자신감을 가지고 임한 것이 승리의 비결"이라고 짚었다.

북한은 이번 대회 3경기에서 모두 5골을 뽑아내는 동안 단 1실점도 하지 않았다. 공수 밸런스가 이상적이었다. 당연히 개인상도 북한 선수들의 몫이었다.

중국과의 1차전에서 2골을 홀로 터뜨린 것에 이어 한국전에서 결승골 그리고 일본전에서의 선제골까지 3경기에서 모두 득점을 올린 북한의 스트라이커 김윤미는 4골로 대회 득점왕에 올랐다. 동시에 가장 뛰어난 선수에게 수여되는 MVP를 수상, 2관왕에 올랐다.

무실점에 대한 보상도 돌아갔다. 대회 베스트DF에는 북한 수비진을 이끈 김남희의 몫이었다. 최우수 골키퍼의 영예 역시 3경기 클린시트에 성공한 북한 수문장 김명선에게 돌아갔다.

한편 대회 4위에 그친 한국은 ‘Au Duel award’를 수상했다. 이 상은 이번 대회부터 새로 생긴 것으로 드리블, 태클 수, 파울 후 성공률 등을 종합해 가장 뛰어난 팀에게 수여되는 일종의 ‘파이터상’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