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3’ 개봉도 안했는데 ‘범죄도시4’ 크랭크인! 새 빌런은?

0

202211180857263853.jpg

[파이낸셜뉴스]  영화 ‘범죄도시’3가 내년 개봉을 앞두고 후반작업 중인데 벌써 ‘범죄도시4’가 촬영에 들어간다.

투자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는 18일 ‘범죄도시4’가 마동석, 김무열, 이동휘, 박지환, 이범수, 김민재, 이지훈, 이주빈 등 캐스팅을 확정하고 이날 촬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범죄도시4’는 국내 최대의 불법 온라인 도박 조직을 잡기 위해 사이버수사대와 전담팀을 결성한 괴물형사 ‘마석도’의 업그레이드된 범죄 소탕작전을 그린다.

3편에 이어 광수대에서 활약하는 ‘마석도’는 불법 온라인 도박 조직을 소탕하기 위해 사이버수사대와 공조한다. 

4세대 빌런은 김무열이 낙점됐다. 김무열은 용병 출신의 온라인 도박 조직 행동대장 ‘백창기’ 역을 맡는다. 이동휘는 IT 천재이자 코인 업계의 젊은 CEO ‘장동철’ 역에 캐스팅됐다.

‘범죄도시’시리즈의 공식 신스틸러, ‘장이수’ 역의 박지환도 돌아온다. ‘범죄도시3’에 이어 광수대 팀장 ‘장태수’ 역의 이범수, ‘마석도’의 든든한 오른팔 ‘김만재’ 역의 김민재, 광수대 베테랑 형사 ‘양종수’역의 이지훈까지 합류했다. 이주빈은 뉴페이스다. 사이버수사팀 ‘한지수’ 역으로 등장해 신선한 활기를 불어넣는다. 

메가폰은 영화 ‘극한직업’ ‘부산행”신세계’ 등 내로라하는 흥행작들의 액션을 책임졌던 허명행 감독이 잡는다. 영화 ‘황야’에 이은 두 번째 연출작이다.

허명행 감독은 “마동석 배우와 여러 작품을 통해 맞춰온 최고의 호흡으로 ‘범죄도시’ 시리즈에 걸맞은 좋은 작품을 만들어보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마동석은 “’범죄도시4’는 시리즈의 세계관과 캐릭터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는 허명행 감독이 연출을 맡아 더 자신 있다. 눈빛만 봐도 서로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을 만큼 호흡도 잘 맞고, 액션과 더불어 드라마와 서스펜스에도 탁월한 연출력이 있는 감독이기 때문에 4편을 믿고 맡겼다"라고 전했다.

김무열은 “’악인전’에 이어 마동석 선배님과 다시 만날 수 있어 기쁘고 감회가 새롭다. 새로운 에너지를 잔뜩 넣어보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1월 10일 크랭크업한 ‘범죄도시3’는 후반 작업을 거쳐 2023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