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갈 경비 생겼네요” 유해란, LF 헤지스 포인트 왕중왕전 우승

0

202211201622599219.jpg

[파이낸셜뉴스] 유해란(21)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이벤트 대회 LF 헤지스 포인트 왕중왕전(총상금 1억7천만 원)에서 우승했다. 유해란은 20일 전남 장흥군 JNJ 골프 리조트(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2라운드에서 7타를 줄여 최종 합계 16언더파 131타로 정상에 올랐다.

올해 대회에는 유해란, 박지영, 이예원, 지한솔, 임희정, 이소미, 박현경, 임진희, 허다빈, 김희지가 출전했다. 경기방식은 1,2라운드 총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펼쳐지며 총 5개조로(2인 1조)로 진행되며 정규시즌 상위 랭커들의 순위별 차등 타수가 적용되어 왕중왕전 타수를 합산해 최종 우승자가 결정되는 방식이다.

정규 시즌 성적에 따라 매기는 LF 헤지스 포인트 순위 상위 8명과 초청 선수 2명 등 10명이 출전한 이 대회에 포인트 1위로 출전한 유해란은 3언더파를 안고 시작한 첫날 6타를 줄여 9언더파로 선두에 나선 뒤 이날도 한 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았다. 역대 대회에서 3언더파를 안고 시작하는 포인트 1위 출전자가 우승한 것은 유해란이 처음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 응시하느라 22일 미국으로 떠나는 유해란은 "상금을 퀄리파잉스쿨 응시 경비로 쓰겠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2라운드에서 7타를 줄인 박지영(26)이 2타 뒤진 14언더파 132타로 준우승을 차지했고 5언더파 67타를 친 박현경(22)과 6언더파 66타를 때린 임진희(24)가 공동 3위(13언더파 131타)에 올랐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