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만인의 롤모델 이병헌과 연기, 긴장됐다”

0
201712181129261020.jpg

배우 박정민(오른쪽)이 18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김독 최성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실제로 대학교 때 이병헌 선배의 꿈을 꾼 적이 있다"고 말하고 있다. 2017.12.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박정민이 이병헌과 함께 연기해 기쁘다고 했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보고회에서 박정민은 이병헌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박정민은 "연기를 공부한 내 또래 친구들에게 이병헌은 만인의 롤모델 같은 분이다"라며 "대학교 2학년 때 이병헌과 함께 연극하는 꿈을 꾼 적도 있다. 그럴 정도로 존경하고 좋아한다. 같이 하니 긴장됐고 누를 끼치지 말아야 한다는 일종의 책임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병헌 역시 박정민이 연기를 잘한다고 칭찬을 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 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18년 1월 17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