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종합] ‘그것만이’ 이병헌X박정민, 연기천재X괴물신인 제대로 만났다

0
201712181224154137.jpg

배우 이병헌, 박정민(오른쪽)이 18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김독 최성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2.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712181224156255.jpg

배우 이병헌, 박정민(오른쪽)이 18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김독 최성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2.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712181224152433.jpg

배우 이병헌(왼쪽부터), 윤여정, 박정민이 18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김독 최성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2.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연기 천재’ 이병헌과 ‘괴물 신인’ 박정민의 ‘케미’는 어떨까.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CGV 압구정에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윤여정, 이병헌, 박정민과 최성현 감독이 참석해 취재진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윤여정 분)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 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가 주인공이다.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병헌은 "이 영화는 결핍에 대한 이야기다. 주인공들이 모두 결핍과 아픔이 있지만 그걸 이겨내고 서로 이기게 도와주는 기분 좋은 이야기다"라며 "나는 시나리오를 보고 영화를 선택하는데 ‘그것만이 내 세상’의 전체적인 정서가 마음에 들었다. 이런 캐릭터는 정말 오랜만이라 연기하는 것이 신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조하와 진태의 이야기가 주된 서사인 만큼 작품 속 두 사람의 ‘케미’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이병헌과 박정민은 ‘그것만이 내 세상’ 속 호흡은 너무 훌륭했고, 같이 연기하게 돼 좋았다며 서로의 연기력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병헌은 "’파수꾼’과 ‘동주’를 보면서 ‘저 친구는 누굴까’ 궁금했다. 배우로서 느껴지는 기대감이 있었고 한 편으로는 긴장감도 있었다. 또 우리가 서로 대화를 안 해봤는데 ‘형제 케미’가 어떻게 나타날 지도 궁금했다"며 "박정민은 정말 무서운 배우다. 같이 연기를 해보니 내가 누를 끼친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정민은 "연기를 공부한 내 또래 친구들에게 이병헌은 만인의 롤모델 같은 분이다. 대학교 2학년 때 이병헌과 함께 연극하는 꿈을 꾼 적도 있다. 그럴 정도로 존경하고 좋아한다. 같이 하니 긴장됐고 누를 끼치지 말아야 한다는 일종의 책임감이 있었다"며 이병헌의 연기를 따라가기 위해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이병헌과 박정민은 각각 전직 복서와 서번트 증후군 천재로 출연한다. 이병헌은 오랜만에 연기 변신, 박정민은 특수한 캐릭터를 연기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을 터.

박정민은 "진태는 호감이 가는 아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기분이 좋으면 웃기도 하고 형이랑 있을 땐 귀엽고 엄마한테는 좋은 아들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으며, 이병헌은 일상적인 연기를 해 더 편안하게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윤여정 역시 "이병헌과 박정민 덕을 보려고 영화에 출연했다"고 농담하며 두 사람의 연기력과 열정을 칭찬했다. 최 감독 또한 배우들을 향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작의 그림자를 벗고 ‘코믹’이라는 새 캐릭터를 입은 이병헌과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인물에 도전한 박정민. 두 사람이 ‘그것만이 내 세상’으로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2018년 1월 17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