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이승엽 감독에게 152억원 통 큰 취임 선물… 장원준 사례 재현할까 [FN 현장]

0

202211221449450670.jpg

[파이낸셜뉴스, 서울 = 전상일 기자]  두산 베어스가 이승엽 감독에게 통 큰 취임 선물을 안겼다. 무려 152억 원 역대 최고액을 쐈다.

두산베어스가 22일(화) 프리에이전트(FA) 포수 양의지(35)와 계약했다.계약기간은 4+2년이다. 계약조건은 첫 4년 계약금 44억원, 연봉 총액 66억원이며 2026시즌 종료 후 인센티브 포함 2년 최대 42억 원의 선수 옵션이 포함됐다.

양의지는 2006년 신인드래프트에서 두산베어스의 2차 8라운드 지명을 받아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16시즌 통산 1585경기에서 타율 0.307, 228홈런, 944타점, OPS 0.892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포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두산베어스 관계자는 “구단과 선수 모두 프로 생활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해야한다는 공감대를 가졌다. 팀의 현재는 물론 미래를 위해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팬들이 양의지의 복귀를 원했다. 그 목소리에 부응하고자 최선을 다한 결과 계약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양의지는 “좋은 대우 해주신 박정원 구단주님 이하 두산베어스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팬들의 염원에 보답하기 위해 쉽지 않은 결정을 했다. 4년간 아낌없이 응원해주신 NC다이노스 구단과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목표는 하나다. 동료들과 힘을 합쳐 두산베어스 재도약을 위해 모든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다.

202211221449448529.jpg

두산 베어스는 제2의 도약을 다짐하고 있다. 그간 좋은 성적을 낸 김태형 감독과 결별한 것도 그런 맥락이다. ‘젊은 피’ 이승엽 감독을 영입해 이전 색깔을 버리고 새로운 팀으로 변모하고 있다. 그 와중에 이승엽 감독의 요청(?)이 받아들여진 것은 두산이 이 감독에게 큰 기대를 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두산은 양의지에게 성적 외 리더의 역할도 함께 기대하고 있다. “양의지의 영입 배경은 눈에 보이는 성적 뿐만은 아니라 젊은 선수들이 보고 배울 수 있는 리더의 역할도 포함한다.”라고 실무 관계자는 말했다. 그가 전성기를 지난 나이에도 시장에서 큰 인기를 누릴 수 있었던 배경이다.

한화도 그런 배경에서 양의지에게 과감한 투자를 결정하고 영입전에 뛰어든 바 있다. 한화 관계자는 “포지션 중복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양의지가 젊은 투수들과 야수들을 이끌어주는 효과가 크다. 일단 야구를 잘하는 선배가 있어야 젊은 선수들이 보고 배우며 팀이 강해진다”라고 말했다.

202211221449446279.jpg

두산은 과거에도 과감한 투자로 우승을 이끈 좋은 기억이 있다. 바로, 장원준(37)이다. 두산은 2014년 당시 전성기를 누리던 장원준과 4년 총액 84억원(계약금 40억원, 연봉 10억원, 인센티브 4억원)에 FA 계약을 했다. 그리고 이듬해 업셋 우승을 차지하며 전성시대를 열었다. 장원준은 한국시리즈 우승 2회와 준우승 1회를 이끄는 동안 주축 투수로 활약하며 돈값을 톡톡히 했다. 

그 이전에는 삼성 라이온즈가 2004년 선동열 감독을 영입하며 박진만·심정수을 모두 영입하는 공격적인 투자로 신임 감독의 우승(2005~2006)을 이끈 사례도 있다. 이번 두산 베어스의 통 큰 투자가 다시 한번 우승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많은 야구팬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