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메시 잡은 사우디…”23일 공휴일 선포”

0

[파이낸셜뉴스]  
202211230638117926.jpg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사우디아라바이가 강력한 우승후보 아르헨티나를 역전승을 거두는 대이변이 일어나 사우디 정부는 승리를 기념하는 공휴일을 선포했다.

22일 카타르 알다옌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조 첫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는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에게 전반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초반에 2골을 연달아 넣으며 2대 1로 승리했다.

22일(현지시간) 걸프지역 유력 일간지 ‘칼리즈 타임스’를 비롯한 현지 매체에 따르면 “사우디 정부가 아르헨티나전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경기 다음 날인 23일을 공휴일로 지정했다”고 보도했다.

칼리즈 타임스는 “축구 역사상 가장 큰 이변으로 언급되는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잡은 카메룬이 곧바로 공휴일을 선언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두바이의 국왕이자 UAE 부통령 겸 총리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알 막툼은 경기가 끝난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우디아라비아는 승리할 자격이 있는 팀이며, 전투적으로 경기했다”라고 축하 인사를 남겼다.

사우디아라바이가 공휴일을 선포함에 따라 모든 공공 기관뿐만 아니라, 민간 분야 직원들, 학생들까지 승리를 자축할 수 있게 됐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전반 10분 리오넬 메시에게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전에 연달아 두 골을 넣으며 승리를 일궈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조 최약체라는 평가를 뒤엎고 강력한 우승 후보를 격파하며 지난 1994년 미국 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키웠다.

반면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아르헨티나는 A매치 연속 무패 행진이 중단됐고 16강 진출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