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옥택연-김광규, 옥순봉 표 수박 개봉 ’빨갛게 잘 익었네‘

0

   

201508282157272412.jpg

삼시세끼

28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정선편’에서는 옥순봉에서 처음으로 수박, 참외, 멜론을 수확했다.

이날 방송에서 택연은 눈을 뜨자마자 참외 밭으로 나갔다. 때마침 옥순봉에 도착한 광규를 마주친 택연은 갓 딴 참외를 잘라 광규와 함께 먹었다.

택연은 "맛있다"며 "신기하다. 참외가 이렇게 작은데 참외 맛은 다 들어있다"며 다시 밭으로 나갔다.

하지만 두 사람을 위해 과일 따기에 나선 나PD는 실수로 덜 익은 수박을 땄고, 이를 본 택연은 나PD에게 "이게 뭡니까"라며 화를 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마당으로 돌아온 택연은 수확한 수박을 잘랐고, 앞서 나PD가 실수로 딴 작은 수박부터 짤랐다. 하지만 속이 하나도 익지 않은 수박을 본 광규는 "나순사 이거 어떡하냐"며 또 다시 화를 냈고, 나PD는 재빨리 도망가며 "사실 이건 멜론이다"라며 변명했다.

이후 택연은 자신이 직접 딴 수박을 짤랐고, 빨갛게 익은 속을 보며 환호했다. 옥순봉에서 첫 수확한 수박을 시식한 두 사람은 "시원하다"며 달달한 수박을 극찬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