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감독 “‘부산행’ 좀비→’염력’ 초능력, 새로운 게 재밌어”

0
201712191123093420.jpg

연상호 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염력’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박정민이 점점 멋있어 진다. 곧 있으면 공유의 얼굴로 변할것이다"고 말하고 있다. 2017.12.1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연상호 감독이 새 영화에 대해 "새로운 걸 하는 게 재밌지 않을까?"라고 소개했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염력'(연상호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초능력 소재를 사용한 것에 대해 "내가 과욕을 부렸다"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줬다.

이어그는 "좀비 영화를 하고 나서 ‘부산행’을 해서 좀비 영화를 또 해보지 않겠느냐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새로운 걸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그리고 새로운 걸 하는 게 재밌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또 "’부산행’이 잘된 것도 그런 새로움을 좋게 봐주셔 잘됐다 생각하고, 그런 측면에서 예전부터 하고팠던 톤앤매너의 영화를 해봤다. 이전에 했던 스릴러, 액션에 코미디를 과감하게 해보고 싶어서 했다"고 소개했다.

‘염력’은 어느 날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평범한 아빠 석헌(류승룡 분)이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딸 루미(심은경 분)를 구하기 위해 나서며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부산행’으로 1156만 관객을 동원한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다.

류승룡이 갑자기 초능력을 얻게 된 신석헌 역을, 하루아침에 모든 것을 잃은 신석헌의 딸 신루미 역을 맡았다. 또 박정민이 루미를 물심양면 돕는 변호사 김정현 역, 김민재가 루미의 생계를 위협하는 민사장 역, 정유미가 회사와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피도 눈물도 없는 무자비한 대기업 상무 홍상무 역을 맡았다.

한편 ‘염력’은 내년 1월말 개봉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