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맨시티, 신예들 내세우고도 리그컵 준결승 진출

0
201712200903348649.jpg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20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7-18 잉글랜드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신예들을 내세우고도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에 진출, 올 시즌 상승세를 이어갔다.

맨시티는 20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7-18 리그컵 8강전에서 1-1로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 준결승에 올랐다.

올 시즌 맨시티는 현재 리그 16연승을 기록하는 등 리그에서 17승 1무로 무패행진을 펼치고 있다. 레스터전 승부차기 결과까지 포함, 올 시즌 통산 25승 1무 1패를 기록 중이다.

레스터를 상대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브라힘 디아즈, 알렉산다르 진첸코, 필 포덴, 토신 아다라비오요, 클라우디오 브라보 등 올 시즌 출전 기회가 적은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중 디아즈와 포덴은 18세, 17세로 아직 10대인데 출전 기회를 얻었다.

새로운 얼굴들이 많이 합류한 상황에서도 맨시티는 전반 26분 베르나르두 실바의 선제골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후 맨시티는 한 점 차의 리드를 지키면서 승리를 가져오는 듯 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 시간 카일 워커의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준 맨시티는 제이미 바디에게 동점골을 허용, 연장전에 들어갔다.

연장전에서 두 팀은 득점을 올리지 못했고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 레스터의 네 번째 키커 바디가 실축했다. 이어 맨시티의 브라보 골키퍼가 상대 다섯 번째 키커 리야드 마레즈의 슈팅을 막으면서 승리를 이끌었다.

한편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웨스트햄과의 8강전에서는 아스널이 대니 웰백의 결승골로 1-0 신승을 거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