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美 CBS “한국, 잘 훈련된 팀…우루과이가 희생양 될 수도”

0

202211241433211748.jpg[파이낸셜뉴스] 미국 CBS가 24일(한국 시간)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이변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CBS는 이날 "월드컵 업셋 경보: 독일, 아르헨티나 패배 후 포르투갈, 우루과이, 네덜란드가 경계해야 하는 이유"라는 기사를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해당 매체는 이번 월드컵에서 이틀 연속 ‘역사적 파란’이 일어났다는 점에 주목했다. 지난 22일에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2:1로 꺾었고 23일에는 일본이 독일을 2:1로 이겼다.

CBS는 또 다른 이변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 우루과이와 포르투갈, 네덜란드가 그 희생양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루과이-한국전을 첫 번째로 언급한 CBS는 "우루과이는 최근 이란과 평가전에서 0:1로 졌다"며 "0:0 무승부에 그친 미국전에서는 창의성을 보여 주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루과이 대표팀은) 디에고 고딘, 마틴 카세레스, 루이스 수아레스처럼 벌써 은퇴했을 법한 선수들로 가득 차 있다"며 "손흥민이 있는 한국은 잘 훈련된 팀으로 노쇠한 수비를 무너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이날 오후 10시 우루과이를 상대한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