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저 미남 누구?” 조규성 팔로워 27만으로 ‘급증’

0

202211251015071367.jpg

[파이낸셜뉴스] 축구국가대표팀 조규성이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경기 중간, 중계 화면에 조규성의 얼굴이 클로즈업된 직후에는 SNS 팔로워가 27만까지 솟았다.

조규성은 24일 밤(한국시간)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후반 29분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교체돼 잔디를 밟았다.

그는 약 20여 분 피치를 누볐는데,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경기 후 12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10배 이상 뛰었다.

경기 도중 그라운드를 밟은 조규성의 얼굴이 중계 화면에 클로즈업 됐다. 이때부터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폭발적으로 늘기 시작했다. 2만 명 대였던 그의 팔로워는 25일 오전 10시 기준 27만 명을 넘어섰다.  

조규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안 그래도 경기 후 선수들이 그 이야기를 하더라"며 웃었다. 대표팀 선수들 사이에서도 화제가 된 것이다. 

조규성의 게시물에는 영어, 아랍어, 스페인어 등 다양한 언어로 댓글이 달리고 있다. “잘생겼다”며 조규성의 외모를 언급하는 글이 주를 이룬다. 

조규성은 188㎝ 큰 키에 배구 선수 느낌의 넓은 어깨와 훈훈한 외모로 K리그 팬들 사이에서 이미 유명하다. 2022시즌 K리그1에서 17골(5도움)로 득점왕까지 거머쥐어 실력도 인정받은 바 있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