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16강 말 같지도 않다’ 막말한 딘딘 “죄송합니다”

0

202209221505012722.jpg

[파이낸셜뉴스] 래퍼 딘딘이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을 공개 비판했으나, 우루과이전 이후 돌연 고개를 숙였다. 

딘딘은 25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죄송해요, 우리 대한민국 정말 최고예요"라고 올렸다. 그러면서 "저의 경솔함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딘딘은 SBS 파워 FM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벤투 감독을 저격했다. 그는 "16강이 힘들다는 거 다 알면서 16강 갈 것 같다고 말 같지도 않은 소리 하고 있으니 짜증난다. 행복 회로를 왜 돌리냐"라고 발언했다. 

또 딘딘은 "지금처럼 간다면 1무 2패 그 정도다"라며 "우리가 음원 낼 때 ‘1위 했으면 좋겠다’라는 것과 뭐가 다르냐. 안 될 것 아는데"라는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하지만 딘딘은 우루과이전을 본 이후 공개적으로 자신이 했던 발언을 사과했지만 팬들의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