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성소수자 깃발 아냐?”…카타르 경찰, 관광객 ‘고향 상징물’ 압수

0

202211251052449231.jpg

[파이낸셜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을 관람하기 위해 카타르 도하를 찾은 브라질 관광객이 자국 고향을 상징하는 깃발을 소지했다가 성소수자로 오인받아 깃발을 압수당했다.

브라질 매체 G1,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현지시간) 해당 브라질 관광객들은 루사일 스타디움 앞에서 카타르 당국으로부터 깃발이 압수됐다.

이날 매체는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들(카타르 당국)은 깃발을 땅에 던지고 밟았다. 깃발에 그려진 무지개 모양을 보고 성소수자(LGBT)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로 오인했어서다"고 보도했다.

카타르는 동성애를 불법으로 정하고 있으며, 최대 7년의 징역을 가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깃발은 성소수자 깃발이 아닌 브라질 페르남부쿠주의 지역 깃발이다. 페르남부쿠주 깃발은 파란색과 흰색을 배경으로 빨강, 노랑, 초록이 새겨진 무지개와 십자가, 태양, 별이 새겨져 있다.

매체는 해당 깃발의 무지개가 페르남부쿠 혁명의 해인 1817년부터 존재했다고 소개했다. 다만 무지개 색상은 평화, 우정, 새로운 결합을 의미해 빨강, 노랑, 흰색을 사용했지만 1917년부터 모든 페르남부쿠인의 연합을 도모해 지금의 색으로 바뀌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브라질 기자 빅터 페레이라는 SNS를 통해 이 관광객들과 깃발을 들고 사진을 찍으려고 하자 흰옷을 입은 남성들이 다가와 경찰을 부르고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페레이라는 "나는 휴대전화로 당시 상황을 촬영했다. 그들은 내 휴대전화를 가져가 영상을 삭제한 뒤에야 돌려줬다"고 울분을 토했다.

특히 페레이라는 이 과정에서 기자 신분을 밝혔지만 그들은 "상관없다"는 말만 내뱉을 뿐 재차 영상 삭제를 요구했다고 한다.

해당 사건이 퍼지자 페르남부쿠 주지사 파울로 카마라는 SNS를 통해 페레이라와의 연대를 표명했다.

카마라 주지사는 "페레이라는 월드컵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당국에 깃발을 압수당했다"며 "우리가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가치는 세계 곳곳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 및 정부 미디어 사무소 측에 입장을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답변은 듣지 못했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