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개의 빛’ 한지민 “허진호 감독 연출에 대본도 안 보고 출연”

0
201712211503344041.jpg

배우 한지민이 21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두개의 빛'(감독 허진호) 특별 상영회에 참석해 출연 이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7.12.2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한지민이 허진호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진행된 영화 ‘두개의 빛: 릴루미노'(감독 허진호, 이하 ‘두개의 빛’) 특별상영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한지민이 ‘두개의 빛’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한지민은 "작품에 대한 설명을 처음 들었을 때 (영화에 출연함으로써) 저시력자 분들에게 빛을 선물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연출을 허진호 감독님이 해주신다고 해서 대본을 보지도 않고 하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속) 대부분 에피소드들이 시각장애인들이 우리한테 들려준 이야기다. 그 이야기를 진정성 있게 담기 위해 작가, 감독, 박형식과 끊임없이 이야기를 했다. 짧지만 압축시켜서 알리고 선물하는 느낌이었다. 의미 있고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개의 빛’은 사진동호회에서 만난 수영과 인수가 사진을 완성해가며 서로의 마음을 향해 조금씩 다가가는 이야기를 그린 감성 멜로다. 한지민이 수영, 박형식이 인수를 연기한다. 21일 온라인에서 공개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