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신세경, 전생서 서지혜에 저주…”영원히 떠도는 귀신 돼라”

0
201712212234505969.jpg

KBS 2TV 흑기사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흑기사’ 김래원과 신세경이 전생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21일 방송한 KBS 2TV 수목 드라마 ‘흑기사’에서 같이 밤을 보낸 이병수(김래원)와 분이(신세경)은 서로 사랑하는 마음을 확인했다.

귀향 간 이병수는 자신을 찾아 온 분이를 반갑게 맞이했지만 고문 때문에 목을 다친 분이를 꼭 끌어안았다. 두 사람은 유배지에서 고달프지만 행복한 생활을 시작했다. 이병수는 신세경에게 가락지를 선물하며 "다음 생은 반드시 좋은 곳에서 태어나라. 만약 다음 생에도 이런 흉터가 생긴다면 내가 받으마"라고 자신의 마음을 드러냇다.

분이가 죽은 줄 알던 샤론은 유배지에서 두 사람이 함께 생활하는 걸 알고 경악했다. 결국 샤론은 이병수의 집에 불을 질렀다. 이병수가 분이를 구하려고 하자 샤론은 "넌 거기 있어. 거기서 죽어"라고 소리쳤다.

문수호는 분이가 불타는 집에서 나오려하지 않자 다시 집으로 들어가 함께 죽음을 맞이했다. 죽어가던 분이는 샤론에게 "영원히 구천을 떠도는 귀신이 되거라"라고 저주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