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6강 확률’ 가장 낮다”..외국 베팅업체의 잔혹한 분석 [2022 카타르]

0

202211291012335934.jpg

[파이낸셜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가나와의 2차전 경기에서 2:3 아쉬운 패배를 겪은 가운데 외국 베팅 업체들이 한국을 16강 진출하기 가장 어려운 국가로 꼽은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한국은 지난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3 스코어로 패했다. 

현재 한국은 1무 1패(승점 1점)로 벼랑 끝에 몰린 상황이다.

한국의 다음 조별리그 상대는 포르투갈이다. 포르투갈은 앞서 가나와 우루과이를 상대로 모두 승리를 거뒀다.

이에 외국 베팅 업체들은 H조 중 ‘최약체’로 꼽히는 한국과 ‘최강자’로 거듭난 포르투갈의 대결을 두고 한국에 대해 절망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는 중이다.

특히 외국 베팅 업체 윌리엄 힐은 2차전 직후인 29일 오전 H조에서 포르투갈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의 16강 진출 배당률을 매겼는데, 한국의 배당률은 타 국가에 비해 현저히 높았다.

우루과이의 경우 5/6, 가나는 5/4이지만 한국은 8/1이었다. 1달러를 베팅한 것으로 계산했을 때 우루과이 진출에 내걸었을 경우 1.83달러를, 가나는 2.25달러를 받지만 한국은 8달러를 얻는 셈이다.

이중 주목할 만한 부분은 H조 최하위인 우루과이를 가장 높게 16강 진출할 국가로 평가했다는 점이다.

우루과이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14위로 61위인 가나를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해석이 제기된다.

우루과이 또한 16강 탈락을 목전에 앞둔 상황이라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한국은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무조건 포르투갈을 상대로 승리를 거둬야 한다. 이후 우루과이와 가나의 결과로 승패가 결정 난다.

하지만 포르투갈 또한 조 1위가 확정된 상태가 아니기에 16강에서 브라질을 피하기 위해서 한국과의 총력전을 예고했다.

한편 한국과 포르투갈, 우루과이와 가나의 H조 3차전은 내달 3일 00시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