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신’ 임지연 “파격적 연기? 배우로서 당당히 작품에 임했다”

0

201505111803281581.jpg

배우 임지연이 파격적인 캐릭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간신’(감독 민규동) 언론시사회에 민규동 감독, 배우 주지훈, 김강우, 임지연, 이유영, 차지연 등이 참석했다.

이날 임지연은 ‘인간중독’에 이은 파격적인 캐릭터 연기에 대해 “배우로서 작품에 당당히 임하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 촬영 전에도 감독님을 백 퍼센트 믿고 따라갔기 때문에 마음이 편했다. 배우분들도 많이 도와주셨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극 중 건무신에 대해서는 “건무는 촬영 전에 3개월 정도 주지훈 선배님과 훈련해 촬영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임지연은 극중 유려한 칼춤과 뛰어난 미모로 저잣거리에서 군중들의 시선을 사로 잡는 백정의 딸 단희 역을 맡았다.

한편 ‘간신’은 연산군 11년, 1만 미녀를 바쳐 왕을 쥐락펴락했던 희대의 간신들의 치열한 권력 다툼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5월 21일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