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 KT 꺾고 3연승 달리며 선두 복귀…KGC는 삼성 제압, 8연승 질주

0
201712241856255812.jpg

원주 DB 두경민이 2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부산 KT전에서 맹활약을 펼쳤다.(KBL 제공)© News1

201712241856260160.jpg

안양 KGC 오세근이 24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삼성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KBL 제공)© News1

전자랜드는 오리온 제물로 5연패 탈출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두경민이 맹활약한 원주 DB가 부산 KT를 완파하고 선두 자리에 복귀했다.

안양 KGC는 서울 삼성을 꺾으며 파죽의 8연승을 질주했고, 인천 전자랜드는 고양 오리온을 제물로 5연패에서 벗어났다.

DB는 24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KT와 경기에서 108-83, 25점 차 완승을 거뒀다.

3연승을 달린 DB는 18승8패를 기록하며 서울 SK와 함께 공동 선두 자리에 올랐다. 최하위 KT는 6연패 수렁에 빠지며 4승22패를 기록했다.

두경민이 3점슛 6방을 포함해 26득점을 올리며 DB 승리를 견인했다. 디온테 버튼도 29득점 12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에이스 역할을 다했다. DB는 두경민, 버튼 외 다른 선수들의 활약이 더해지며 무려 108득점을 쓸어담았다.

KT는 수비가 무너지며 대량 실점, 참패를 당했다. 르브라이언 내쉬가 20득점, 웬델 맥키네스가 18득점을 기록했으나 리바운드 수에서 24-43으로 압도 당해 경기를 내줄 수밖에 없었다.

1쿼터부터 DB가 승기를 잡았다. 두경민이 고감도 슛을 자랑했다. 두경민은 4차례 시도한 3점슛을 모두 성공시키며 1쿼터에서만 14득점을 몰아쳤다. KT는 1쿼터부터 제공권에서 크게 밀렸다. 1쿼터까지는 DB의 31-24 리드.

2쿼터에서도 더욱 점수 차를 벌리며 56-43으로 전반을 마친 DB는 후반 들어서도 거침이 없었다. KT가 김기윤, 내쉬의 득점으로 힘겹게 따라붙으면 두경민·버튼 콤비가 KT에 찬물을 끼얹었다.

결국 경기는 큰 이변 없이 DB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4쿼터 중반 점수 차가 크게 벌어지자 DB 이상범 감독은 두경민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두경민을 대신해 투입된 이우정도 4분만에 3점슛 2방을 포함, 8득점을 올리며 존재감을 뽐냈다.

인천 전자랜드는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 원정 경기에서 97-79로 승리, 지긋지긋한 5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전자랜드는 13승13패로 공동 6위에서 단독 6위로 올라섰고, 3연패 늪에 빠진 9위 오리온은 시즌 20패(7승)째를 당했다.

브랜든 브라운이 30득점(9리바운드 5어시스트)을 몰아치며 팀 연패 탈출에 앞장섰다. 조쉬 셀비가 19득점, 강상재와 정효근이 나란히 16득점 씩을 지원했다. 오리온에서는 버논 맥클린이 25득점 10리바운드로 분전했다.

KGC는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서울 삼성을 97-81로 제압, 8연승을 질주했다. 16승10패가 된 KGC는 4위 자리를 지키며 공동 선두 SK·DB를 2경기 차로 추격하기 시작했다. 2연패에 빠진 삼성은 12승14패로 공동 6위에서 7위로 내려앉았다.

KGC는 25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3위 전주 KCC(17승9패)전에서 승리할 경우 9연승으로 3라운드 전승을 거두며 공동 3위까지 올라설 수 있다.

데이비드 사이먼이 33득점 8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삼성 골밑을 맹폭했다. 오세근도 18득점 14리바운드 더블더블 활약으로 힘을 보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