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가온차트 “내년부터 USB도 앨범으로 인정…스트리밍 중요도↑”

0
201712260908453807.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온차트가 2018년 가온차트 산정 기준에 대한 정책을 변경한다.

가온차트는 26일 두 가지 변동 사항을 알렸다. 첫번째는 차트 앨범의 집계 대상 확대이며, 두번째는 스트리밍 가중치 상향 조정이다.

이는 급변하는 뉴미디어 및 디바이스 환경에 부합하고 새로운 음악시장 개척에 대한 음악차트의 역할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함이다.

가온차트는 "차트 앨범의 정의를 ‘저작권법상 복제물’ 또는 ‘오프라인 음반’에서 ‘묶음 단위로 판매되는 상품’으로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논란이 됐던 지드래곤의 USB 앨범과 같은 상품에 대한 것으로, 곡을 앨범단위로 판매하는 다양한 매체(Kit, USB, 기타 저장장치)를 이용한 음악 상품도 앨범으로 인정하겠다는 취지다.

또 스트리밍 서비스의 차트 가중치를 변경한다. 디지털 음원 시장의 초창기 시절인 2000년대 후반에는 PC 환경에서만 청취가 가능한 스트리밍 서비스의 가치보다 다운로드 서비스의 가치가 훨씬 높았다. 그러나 2010년초부터 스마트폰의 등장과 무선망의 발전으로 인해 스트리밍 서비스 사용량은 증가하여 음악 소비의 주요 서비스가 되었고, 다운로드 서비스는 감소추세에 있다.

이에 복합상품(스트리밍 + 다운로드 패키지 서비스 등)의 스트리밍 가중치에 적용되는 할인율을 폐지, 스트리밍의 가치를 상대적으로 높이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가온차는 "이러한 정책변경을 통해 급변하는 뉴미디어 환경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음악이 가지는 고유한 가치를 일관성 있게 반영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상기 가온차트의 정책 변경은 가온차트가 개최하고 있는 시상식이나 결산 자료가 연간단위로 운영되기 때문에, 1월 1일을 기준으로 변경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