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방산비리 실화 ‘1급기밀’, 1월 24일 개봉 확정

0
201712271020438822.jpg

‘1급기밀’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고(故) 홍기선 감독의 유작 ‘1급기밀’이 내년 1월 24일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리틀빅픽처스는 27일 이 같이 알리며 "대한민국에서 단 한 번도 다뤄진 적 없을뿐더러 너무 거대해서 건들 수조차 없었던 ‘방산비리’ 소재를 다루고 있다는 점, 그리고 들춰지지 않았을 뿐 여전히 현재 진행 중이라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영화를 소개했다.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실화극이다. 실제 사건인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와 2009년 MBC ‘PD수첩’을 통한 한 해군장교의 방산비리 폭로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이 영화는 군대, 언론, 정재계 등 철옹성 같은 사회 최고위층이 연루돼있어 어느 누구도 이야기 할 수 없었던 ‘방산비리’를 한국 영화 최초로 소재로 하며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방산비리는 6.25전쟁 당시 국민방위군 사건부터 2014년 통영함 성능 문제, 2017년 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 원가 부풀리기까지 여전히 현재 진행중인 사건인 점에도 주목한다. 최근 정부에서 방산비리 근절하기 위한 감시체계를 정규 조직으로 운영키로 발표하며 영화에 대한 관심도 점차 고조되고 있다.

더불어 ‘1급기밀’은 ‘이태원 살인사건’ ‘선택’에 이은 고(故) 홍기선 감독의 사회고발 3부작 마지막 작품이다. 고(故) 홍기선 감독은 "아무도 이야기하지 않는 것, 그러나 누군가는 반드시 이야기해야 하는 것"을 영화를 통해 전하고자 했던 평소의 신념을 가지고 있던 바, 앞선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사회부조리를 꼬집고 세상을 바꾸는데 일조하는 영화의 사회성을 여실히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