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 마르빈, 김치 매운 맛에 루돌프 코 변신

0
201712282123366342.jpg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에서 친구들이 간장게장을 처음 맛봤다.

28일 방송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로빈은 프랑스 친구들과 함께 강화도로 여행을 떠났다.

강화도에서 전등사, 고려 궁지를 본 로빈과 친구들은 저녁을 먹으러 갔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친구들은 방귀를 뀐 마르탱에게 냄새가 지독하다고 핀잔했다. 그 말에 마르탱은 "난 좋은데"라고 능청맞게 대꾸했다.

로빈은 친구들을 게 요리 식당으로 데려갔다. 인터뷰에서 해산물을 못 먹는 다는 마르빈은 살짝 걸정했다. 로빈은 반찬으로 나온 김치를 전혀 안 매운 것 처럼 먹었고 그걸 본 마르빈은 김치 한 조각을 먹고 매운 맛 때문에 코가 빨개져 웃음을 안겼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