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음악 인형극 ‘해지는 아프리카’ 두 시 티켓 오픈 진행

0

201508310921148231.jpg

가수 하림이 노래하고 연주하는 음악 인형극 ‘해지는 아프리카’가 오는 10월 23일부터 11월 22일까지 한달 간 대학로 유니플렉스 3관에서 진행된다.

자신 만의 색깔 있는 음반은 물론 다양한 음악 스펙트럼으로 많은 뮤지션들과 협업을 통해 활동한 가수 하림이 극작가, 샌드아트, 배우, 스크린 영상과 그림자극 등이 조화를 이룬 국내 최초의 음악 인형극 ‘해지는 아프리카’로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다.

국내 최초의 음악 인형극 ‘해지는 아프리카’는 ‘평범함의 뼈대, 이야기의 살, 상상력의 색’을 얘기하는 극단 푸른달과 세계의 다양한 악기로 이야기를 전하는 가수 하림이 아프리카를 여행하며 써 내려간 곡으로 이루어진 음악, 모래로 표현하는 샌드아트의 아름다움과 빛과 어둠을 감성적으로 표현한 그림자극으로 꾸며진다.

공연 제작사 엔라이브 송남규 대표는 "’해지는 아프리카’는 극작가이자 연출가인 박진신과 가수 하림의 만남은 물론 배우들과 연주자, 영상과 특수 장비들이 함께 만들어 내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하이브리드 무경계 음악극"이라며 "장기 공연을 준비중인 만큼 그 합을 잘 맞춰 관객들의 마음은 물론 입소문으로 앵콜 장기공연을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음악 인형극 ‘해지는 아프리카’는 오늘 오후 2시 예매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가 시작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우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