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영수증’ 김생민vs박지선, 덕질비 놓고 신경전(ft.동방신기)

0
201712311125367964.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김생민과 박지선이 ‘덕질’ 비용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31일 오전 10시 30분 KBS 2TV ‘김생민의 영수증’에서는 이날 박지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지선이 공감요정으로 출연, 동방신기의 팬인 의뢰인의 영수증에 크게 환호했다. 박지선은 과거 자신의 H.O.T.의 열렬한 팬이었음을 고백하며 "굿즈도 무조건 여러개씩 샀다. 공부도 문희준 오빠가 ‘열심히 공부하라’고 해서 한 것"이라며 폭소케 했다.

반면 김생민은 의뢰인의 영수증을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생민은 동방신기의 팬미팅을 위해 일부러 응원봉 색깔인 빨간색 의상과 네일을 받는 의뢰인의 소비행태에 여지 없이 ‘스튜핏’을 날렸다.

그러나 박지선은 "응당 그래야 하는 일"이라며 의뢰인의 덕질을 응원했다. 박지선은 "팬미팅도 이틀간 하면 이틀 다 가야하는 것이 맞다. 하늘 아래 같은 공연은 없기 때문이다"라며 굳은 심지를 보였다.

김생민은 "박지선 자체가 스튜핏이다. 이해를 못하겠다. 똑같은 멘트를 하는데 또 가는 이유가 무엇인지 공감이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생민은 의뢰인의 영수증을 보다 서서히 팬심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김생민은 "동방신기 팬미팅을 앞두고 한 달간의 소비 행태를 보니 나도 모르게 함께 팬미팅이 기다려지는 마음이 됐다. ‘토지’를 읽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김생민은 "오빠를 응원하는 마음은 중요하지만 내 집 마련이라는 꿈을 갖고 있는 현 상황에서 비용을 많이 줄일 필요가 있다"라며 "빨간색을 위해 쓰는 소비를 줄이자. 옷이나 네일 대신 김치와 젓갈을 먹으며 오빠들을 생각하며 빨간 저금통에 저금을 하자"고 총평해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이날 출장 영수증에는 김숙의 가상남편이었던 윤정수가 출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