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원진아, 이준호 건물 붕괴 희생자 사실 알았다

0
201801012318485687.jpg

JTBC 그냥사랑하는사이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원진아와 이준호가 서로 붕괴 사고와 관련 있다는걸 알았다.

1일 방송한 JTBC 월화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하문수(원진아)와 이강두(이준호)가 서로 건물 붕괴사고와 관련 있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에스몰 붕괴사고 추모비를 세우는 일때문에 유가족을 만나러 가던 하문수는 이강두에게 추모비에 동생 이름이 있다고 말했다. 이강두는 "하연수, 평범한 이름은 아니잖아. 하연수, 하문수"라고 말하며 알고 있다고 했다. 또 오늘 찾아갈 유가족 중에 자신의 아버지가 있다고 털어놨다.

서주원(이기우)는 현장 소장이 자재 회사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며 해당 회사의 자재 반입을 금지했다. 따지러 온 정유택(태인호)는 서주원의 말에 아무 소리도 못했고 대신 공사 기일을 못 맞추면 모든 책음을 묻겠다고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