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엔플라잉, 신예 넘어 이제 ‘뜨거운’ 슈퍼밴드 (종합)

0
201801031756569605.jpg

밴드 엔플라잉이 ‘뜨거운 감자’에 담은 슈퍼 밴드의 꿈을 실현시키려 한다.

엔플라잉은 3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상상마당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더 핫티스트(THE HOTTES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뜨거운 감자’ 무대를 처음 공개했다. 앨범명처럼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밴드를 꿈꾸는 엔플라잉의 야심찬 포부가 경쾌하게 담겼다.

힙합, 펑크, 록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뉴 트렌드 음악을 선보이는 엔플라잉은 지난해 8월 보컬 유회승의 합류로 차세대 밴드의 새로운 길을 열었다. 이승협(랩, 보컬, 기타, 피아노), 권광진(베이스), 차훈(기타), 김재현(드럼)과 유회승이 조화로운 무대를 만든다.

‘뜨거운 감자’는 쉽게 식지 않을 엔플라잉의 인기를 비유적으로 표현한 노래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센스 넘치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준비 과정도 유쾌했다. 김재현은 "데뷔 후 처음으로 노래에 제 목소리가 들어간다"며 기뻐해 웃음을 자아냈다. 뮤직비디오 촬영 중에는 유회승의 아버지를 우연히 만나기도 했다. 이승협은 "5개월 만의 컴백에 설레고 기쁘다. 응원가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밴드로서의 정체성과 욕심은 확실하다. 권광진은 "사실 라이브를 많이 들려드리고 싶은데 환경이 안 돼서 아쉬운 부분이 있다. 그래도 공연을 통해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리더 이승협 또한 아이돌 밴드로서의 고민을 언급해 진중함을 보였다.

지난 앨범 ‘진짜가 나타났다’ 때부터 합류한 유회승은 "엔플라잉으로 사는 게 행복하고 즐겁다. 꿈을 이루면서 좋은 형들을 만났다"고 전했다. 이승협은 "회승이 덕분에 저희가 더 하나로 뭉쳤다. 음악적으로 엔플라잉이 표현할 수 있는 폭도 더 넓어졌다"고 이야기했다.

‘뜨거운 감자’를 비롯해 엔플라잉의 다채로운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더 핫티스트’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