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MBK와 결별…효민 “멤버들은 앞으로 함께 할 것”

0
201801040000458466.jpg

걸그룹 티아라가 MBK엔터테인먼트를 떠났다.

티아라 멤버 효민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희는 작년을 마지막으로 1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함께 했던 회사와는 이별을 하게 됐어요. 그치만 걱정은 마세요. 아직 구체적으로는 말씀 드릴 순 없지만 멤버들은 앞으로도 어디있든 언제든 함께 할 수 있을 거에요"라는 내용의 손편지를 적었다.

이어 효민은 "멤버들 각자 오랜만에 자기시간을 갖고 여유도 부려보며, 어떻게 하면 앞으로 팬분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자리를 많이 마련 할 수 있을지 진중히 고민해 보기로 했어요"라며 "조만간 좋은 소식으로 찾아 올테니 팬 여러분들 너무 염려말고 기다려주세요"라고 솔직한 마음과 상황을 털어놓았다.

한편 티아라는 2009년 데뷔해 많은 히트곡을 발표하며 사랑 받았다. 지난해 5월 멤버 보람과 소연이 탈퇴했고, 지연, 효민, 은정, 큐리는 같은 해 6월 ‘내 이름은’으로 활동했다.

다음은 효민이 SNS에 게재한 심경글 전문.

새해를 맞아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잘지내고 계시죠?
저희는 작년을 마지막으로 1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함께 했던 회사와는 이별을 하게 됐어요. 그치만 걱정은 마세요.
아직 구체적으로는 말씀 드릴 순 없지만 멤버들은 앞으로도 어디있든 언제든 함께 할 수 있을 거에요.

멤버들 각자 오랜만에 자기시간을 갖고 여유도 부려보며, 어떻게 하면 앞으로 팬분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자리를 많이 마련 할 수 있을지 진중히 고민해 보기로 했어요. 물론 개인적으로도 팬 여러분 많이 그리고 자주 찾아 뵐 예정이에요.
누군가로부터 사랑 받는 것이 당연하다고만 생각했던 어렸던 그 때 부터,
사랑 받지 못 할 것을 알면서도 다시 시작 하는 지금까지
많은 가르침을 준 그동안의 시간에
다시 한 번 감사하게 되네요.
또 다른 시작에 설레기도 하지만
10년이란 긴 세월동안 동고동락했던 회사와의 이별에
마치 오랜시간 만난 연인과 헤어진 후
바로 또 다른 사랑을 시작 하기엔 겁이 나듯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는것은 사실이에요.

그리고 팬 분들께는 비록 끝은 아니지만
일단 10년이란 시간 아낌없이 응원 해 주신 것에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 꼭 드리고 싶었어요. 그리고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조만간 좋은 소식으로 찾아 올테니 팬 여러분들 너무 염려말고 기다려주세요.

그럼 2018년엔 하시고자 하는 일 모두 이루시고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