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人터뷰] ‘라스’ PD “차태현, 고정MC 투입…토크에 공감 능력 생겼다”

0
201801041123529999.jpg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MBC ‘라디오스타’ PD가 배우 차태현의 고정 MC 발탁 이유 및 투입 이후 변화에 대해 전했다.

‘라디오스타’를 연출하는 한영롱 PD는 4일 뉴스1에 "그간 ‘라디오스타’가 스페셜 MC를 계속 기용해왔는데 규현 만큼 그 역할을 잘해줄 사람을 찾고 있었다"면서 "그러다 차태현씨가 스페셜 MC로 왔는데 제작진 모두 뒤통수를 맞은 만큼 깜짝 놀랐다. 제작진은 ‘왜 그간 규현을 대신할 사람만을 찾고 있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PD는 이어 "’왜 이런 MC를 생각하지 못했지’라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차태현씨가 마음을 비우고 호흡을 맞춰주셨는데 기존 MC들도 ‘의외인데’라는 반응을 보였다. 녹화를 해보고 그간 제작진이 생각을 잘못해왔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차태현씨를 계속 설득했고 스페셜 MC 한 번만 더 해보자고 하면서 차태현씨도 (고정을) 다시 생각해보게 됐다"고 그간 섭외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차태현을 고정 MC로 섭외할 결심을 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그가 만들어내는 편안한 분위기 때문이기도 했다. 한PD는 "사실 ‘라디오스타’는 특성상 (게스트들에 대한) 공감 능력이 부족이 쇼인데, 차태현씨가 투입되고 나서는 공감 능력이 생긴 쇼가 된 느낌이더라"며 "게스트들의 얘기도 들어주고 대본에 없는 질문도 해주는데 그럼에도 ‘라디오스타’만의 톤이 바뀌지 않는다는 점이 놀라웠다"고 설명했다.

또 한PD는 "’라디오스타’만의 톤을 잃지 않으면서 이 토크쇼만의 장점이 유지되고 있는 느낌"이라면서 "게스트 분들도 자신들의 얘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생기니까 편안해 하더라. 녹화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고 안정감이 생겼다. MC들도 더 마음을 놓게 되더라. 기존 MC들에게도 그 자리에 매번 새로오는 스페셜 MC를 받쳐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을 텐데 이젠 안정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반겼다.

한편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지난 3일 방송분에서 자막으로 차태현의 고정 MC 확정 소식을 공식화했다. 차태현이 "수요일마다 스케줄이 되고, 영화가 계속 걸릴 것 같아서 슬그머니 슥 들어왔다"고 털어놓자, 제작진이 자막으로 "경축 고정 MC 차태현"이라고 소식을 전한 것. 돌직구 화법을 구사하는 MC 김구라와 깐족 캐릭터 윤종신 등 기존 MC들과 달리, 차태현은 게스트들을 친근하고 편안하게 해주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호감을 사고 있다. 차태현이 ‘1박2일3’ 외에도 자신의 대표 예능 프로그램을 탄생시킬지 이목이 집중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