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초점] 실화 영화 ‘1987’, 김태리만 실존 모델 없는 이유

0
201801041812040323.jpg

‘1987’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1987’(장준환 감독)은 ‘6월 항쟁’을 배경으로 한 영화다. 영화의 각본을 담당한 김경찬 작가와 연출자인 장준환 감독은 영화 속 등장하는 대부분의 캐릭터를 실제 당시 사건에 개입됐던 사람들로 꾸렸다.

예컨대 김윤석이 맡은 대공수사처 수뇌 박처장은 당시 치안감이었던 박처원을 모델로 했고, 극중 민주투사들의 메신저 임무를 감당한 유해진의 캐릭터 한병용은 한재동 교도관을 모델로 했다.

또 故 박종철 열사의 부검을 고집했던 하정우의 최검사 캐릭터는 당시 실존인물 최환 검사를 모델로 했으며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관련된 진실을 보도한 이희준의 배역 윤기자는 실존 인물 故 윤상삼 기자를 모델로 했다. 심지어 특별출연한 강동원, 여진구 역시 매우 유명한 실존 인물 모델이 있다.

극 중 감독과 작가가 창조해 낸 인물은 김태리가 맡은 87학번 신입생 연희의 캐릭터다. 연희는 교도관 한병용의 조카로 삼촌의 부탁을 받고 재야인사의 편지를 전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다양한 인물들이 릴레이를 하듯 스토리를 끌고 나가는 ‘1987’에서 연희는 영화 속 중요한 두 사건을 잇는 역할을 맡은 동시에, 가장 큰 변화를 겪는 인물이다.

장준환 감독에 따르면 연희의 캐릭터는 실존 인물은 아니지만, 당시의 보편적인 사람들의 모습을 녹여낸 인물이다. 그래서일까. 장감독은 연희가 다른 캐릭터들처럼 실존 인물을 본딴 캐릭터는 아니어도 "모델이 없다고 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당시를 살았던 사람들의 생각이나 가치관이 연희의 캐릭터에 녹아 있다는 것.

장준환 감독은 "연희는 자신의 트라우마 때문에 학생운동이나 민주화 운동에 대해서 믿지 않고, 그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 부정하는 인물이다. 당시에도 많은 국민들이 옳지 않다는 걸 알면서도 쉽사리 적극적으로 자기 목소리를 내고 싸울 수 없는 부분이 있다. 그래서 연희라는 캐릭터가 특히 더 예민하고, 정성을 들여야 했던 캐릭터였다"고 최근 진행한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또 "유일하게 드라마틱하게 변하는 인물이다. 드라마 안에서 큰 역할을 해야했다. 광장을 목격하고 버스 위에서 영화를 마무리하는 역할이니 그런 부분을 볼때 (김태리의 배역이) 굉장히 중요했던 것 같다"고 허구적 인물이지만 시대적 진실을 담고 있는 김태리의 캐릭터에 대해 강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