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같은 여자’ 장문일 감독 “이종혁 캐스팅? 나쁜 행동 해도 착해보여”

0
201508311650509833.jpg

장문일 감독이 배우 황정음, 이종혁, 최여진, 박진주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31일 오후 서울 중구 충무로4가 대한극장에서 열린 영화 ‘돼지 같은 여자’(감독 장문일) 언론 배급 시사회에는 장문일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황정음, 이종혁, 최여진, 박진주 등이 참석했다.

이날 장문일 감독은 “주인공 재화는 억척스러우면서도 자유분방한 인물이다. 예전에 황정음ㅡㄴ 시트콤 ‘하이킥’에서 재미있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한 적이 있는데, 그 모습을 보고 캐스팅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종혁은 전 작품인 ‘바람 피기 좋은 날’에서 이미 같이 한 적이 있다. ‘바람 피기 좋은 날’에서 맥주병을 들고 뛰어가지만 나빠 보이지 않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 이 작품에서도 거짓말을 하지만 사실 같고, 밉지 않은 인물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유자 캐릭터는 시나리오 상 강렬한 이미지 때문에 뚱뚱하고 덩치가 큰 여자로 해석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낯설어 보이는 최여진을 캐스팅 했다”고 말했고, “박진주는 늘 웃기고, 욕을 참 잘 한다. 이 영화가 더 많은 욕이 있었는데 욕을 빼내느라 굉장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극중 황정음은 사랑도 가족도 모두 놓치지 않는 생활력 최강의 돼지 같은 여자 재화 역을 맡았으며, 이종혁은 기 센 세 여자들의 사랑을 받는 바닷마을 유일한 꽃 총각 준섭 역을 맡았다. 최여진은 도발 매력에 똘끼 장전한 장어 같은 여자 유자 역을 맡았으며, 박진주는 갈팡질팡 줏대 없는 파리 같은 미자 역할을 맡았다.

한편 ‘돼지 같은 여자’는 바닷마을 유일한 총각 준섭을 두고 무공해 처녀 3인이 벌이는 총각 쟁탈전을 그린 유쾌한 어촌 로맨스 영화로, 오는 9월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