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무한도전’ 파퀴아오, 글로브 장착…세계 챔피언 ‘아우라’

0
201801050810147637.jpg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무한도전’ 파퀴아오가 공포의 핵주먹 글로브를 장착했다. 복싱전설 파퀴아오가 ‘무한도전’ 6인의 파이터들과 본격 스파링 대결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등장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 그는 붉은 글로브를 끼고 화려한 섀도복싱을 선보이고 있어 시선을 압도한다. ‘무한도전’ 멤버들도 그에 맞서 막강 비장의 무기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져 이들의 스파링 대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6일 오후 6시20분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기획 김태호 / 연출 김선영, 정다히 / 작가 이언주)에서는 복싱전설 파퀴아오와 ‘무한도전’ 6인의 파이터의 본격 스파링 대결이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무한도전’ 멤버들과 파퀴아오의 링 위 첫 만남이 공개됐다. 파퀴아오는 멤버들과 스스럼없이 장난을 치고 순박한 웃음을 짓는 등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을 뿜어내며 멤버들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은 상황. 그런 가운데 파퀴아오가 완전무장을 하고 멤버들 앞에 다시 나타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은다.

드디어 결전의 시간이 다가왔다. 공개된 사진 속 파퀴아오는 천진난만했던 웃음 대신 살벌한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다. 그의 양손에 끼워진 붉은 글로브와 그의 날렵하고 파워풀한 섀도복싱 모습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들의 첫 만남과는 전혀 다른 현장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지금부터 시작하겠습니다”라는 선언과 함께 파퀴아오는 실제 복싱 경기를 방불케 할 정도로 날카로운 눈빛과 표정으로 등장했다. 멤버들은 완벽하게 복싱 세계챔피언의 모습으로 변신한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특히 파퀴아오는 링 위에 오르기 전 자신의 기량을 한껏 뽐내듯 거침없는 펀치와 스텝을 보여줘 현장을 공포의 도가니로 만들었다는 후문. ‘복싱전설’의 진면목을 보여줄 그의 모습은 어떨지 기대를 모으는 대목이다.

또한 ‘무한도전’ 6인의 파이터도 파퀴아오와 본격 스파링에 대비 기상천외한 비장의 무기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과연 이들이 준비한 무기는 무엇일지, 복싱 세계챔피언 파퀴아오의 기선제압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등장만으로도 긴장하게 만드는 복싱전설 파퀴아오와 그와의 대결을 위해 비장의 무기를 준비한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들은 어땠을지는 이날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양세형 등 다섯 멤버와 함께하는 ‘무한도전’은 시간이 더해질수록 더욱 좌충우돌한 도전을 통해 한층 더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