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꽃할배’ 신구가 SNS 계정 만든 이유

0
201801051216155509.jpg

배우 신구가 5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비밥바룰라’ 에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전하고 있다. 2018.1.5./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신구가 젊은이들의 소통 창구인 SNS의 세계에 입문했다. 젊은이들과의 소통을 위해서다.

신구는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비밥바룰라'(이성재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든 이유에 대해 "요즘을 불통의 시대라고 한다. 특히 세대간에 잘 통하지 않는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데, 이 계정이 있으면 젊은이들과 소통할 수 있겠다 싶어서 영화사에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드는 데는 영화사 젊은 직원들의 도움이 필요했다. 그는 "되도록 많은 젊은이들과 소통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주변에도 젊은이가 있고, 그들의 도움을 받아서 소통을 해볼까 한다"고 말했다.

‘비밥바룰라’는 평생 가족을 위해 살아온 네 아버지들이 가슴 속에 담아둔 각자의 버킷리스트를 실현하기 위해 나서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코미디 영화다. 배우 박인환, 신구, 임현식, 윤덕용이 죽마고우로 분했다. 박인환은 행동파 영환, 신구가 아내에게는 로맨틱한 남편 순호, 임현식이 모태솔로 현식, 윤덕용이 트러블메이커 덕기 역을 맡았다.

이날 신구는 자신이 버킷리트스로 ‘연극 출연’을 적었다. 그는 "계속 연극에 출연하고 싶다"며 "그동안 호구지책으로 TV 드라마에 출연했다. 상대적으로 연극을 하는 시간이 적었다. 이제는 시간이 나니까 건강과 시간이 허락하면 내가 하고 싶었던 연극에 계속 출연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또 이번 영화 ‘비밥바룰라’에 대해서는 "요즘에 인정이 메말라 가는 까칠한 세상이 되고 있다. 그런 마음이 회복되는 자극이 돼서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의미를 강조하며 놀라움을 줬다.

한편 ‘비밥바룰라’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