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우리은행 11연승 저지하며 3연승

0
201801052200118502.jpg

용인 삼성생명 선수들이 5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전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WKBL 제공)© 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용인 삼성생명이 아산 우리은행의 11연승을 저지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삼성생명은 5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과 원정 경기에서 76-72로 승리했다. 이로써 삼성생명은 3연승을 달리며 9승10패를 기록, 3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우리은행은 파죽의 10연승에 제동이 걸렸다. 15승4패가 된 우리은행은 2위 청주 KB(14승4패)와 승차가 반 경기로 좁혀졌다.

엘리사 토마스가 28득점 16리바운드 8어시스트 원맨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트리플더블에 어시스트 2개가 부족한 눈부신 활약이었다.

이날 삼성생명은 토마스를 중심으로 속공이 힘을 발휘하며 우리은행을 꺾을 수 있었다. 속공 득점에서 삼성생명은 17-4로 우리은행보다 크게 앞섰다.

우리은행은 나탈리 어천와, 김정은(이상 15득점)과 임영희(13득점), 최은실(11득점)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그러나 막판 집중력에서 밀리며 오랜만에 패배를 당했다.

전반까지 32-40으로 뒤진 삼성생명은 3쿼터부터 본격적으로 추격에 나섰다. 토마스의 꾸준한 득점에 박하나의 3점슛과 고아라의 자유투가 더해지며 흐름을 뒤집었다. 3쿼터 종료 후 삼성생명은 57-58, 한 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4쿼터는 치열했다. 삼성생명이 리드를 이어갔지만 우리은행도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결국 종료 15초 전 김한별의 자유투로 4점 차를 만든 삼성생명은 힘겨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