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오세득, 오믈렛 참사에도 김풍에 승리…”계속 먹고 싶은 맛”(종합)

0
201801082249510540.jpg

JTBC 냉장고를부탁해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오세득이 김풍을 꺾고 장서희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8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셰프들이 장서희를 위한 요리대결을 펼쳤다.

MC가 공개한 장서희의 냉장고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텅텅 비었다. 자취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장서희는 평소 요리를 하지 않는다고 쑥스러워했다. 셰프들은 식재료가 없는 장서희의 냉장고에 난색을 표했다.

냉동실에서는 먹다 남긴 피자가 발견됐다. 한입 베어 문 피자를 본 안정환은 "이렇게 먹고 남긴 건 분명 취해서 그런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고춧가루만 여러 통 나오자 장서희는 어머니가 오실 때마다 두고 가셨다고 설명했다.

미카엘과 레이먼 킴이 감자요리로 첫 대결을 했다. 미카엘은 호박을 이용해 화려한 비주얼의 ‘호감이야’를, 레이먼 킴은 얇게 썬 감자를 층층히 쌓은 ‘유혹하자냐"를 선보였다. 장서희는 미카엘의 요리를 선택했다.

김풍과 오세득이 ‘입맛은 살아있다’를 주제로 프렌치 토스트로 두번 째 대결을 펼쳤다. ‘냉장고를 부탁해’ 유일의 프렌치 셰프 오세득의 승리를 예상했지만 오세득은 김풍의 의외의 실력을 보인다며 긴장했다. 김풍은 만화가의 장점을 살려 장서희의 팬케이크로 장서희의 얼굴을 그리겠다고 해 기대를 모았다. 결국 장서희는 오세득의 오믈렛을 얹은 프렌치토스트의 손을 들어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