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마지막 메호대전 … 호날두, 멀티골로 메시 앞에서 부활 예고?

0

202301200906402406.jpg

[파이낸셜뉴스]  어쩌면 마지막 ‘메호대전’이 될지도 모른다. 시대를 양분했던 두 스타플레이어의 모습을 한 카메라에 담을 수 있는 역사에 남을 경기일지 모른다는 의미다.

카타르 월드컵 직후 펼쳐진 첫 번째 메호대전에서 호날두(38·알나스르)와 리오넬 메시(36·파리 생제르맹)가 모두 웃었다. 거기에 장현수도 덩달아 웃었다.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은 20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의 킹 파흐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알나스르-알힐랄 연합 올스타팀과 친선 경기에서 5-4로 이겼다.

202301200911313830.jpg

PSG 입장에서는 지구방위대의 자존심을 챙겼고, 사우디 연합팀 입장에서도 4-5로 패하기는 했지만, 경기 내용은 훌륭했기에 박수를 받았다.

이날 경기는 세계 최고 연봉이자이기도 한 호날두의 데뷔전으로 화제를 모았다.

알나스르는 화제성을 위해서 호날두의 데뷔전을 PSG와의 친선전으로 잡았다. 그리고 호날두는 월드컵때보다 훨씬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이며 알 나스르의 기대에 부응했다.

202301200831386020.jpg

호날두는 주장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섰다. 하지만 기선제압은 메시의 몫이었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방에서 넘어온 침투 패스를 왼발슈팅으로 연결하며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호날두가 가만 있을리 없었다. 전반 34분 공중볼 경합 중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맞불을 놨다. 골을 성공시킨 후 호날두는 특유의 ‘호우 세리머니’를 펼치며 경기장을 가득 채운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이끌어냈다.

202301200906398572.jpg

호날두의 두 번째 골은 1-2로 뒤진 전반 추가 시간에 터졌다. 호날두는 골대를 맞고 튕겨져나온 본인의 헤더를 곧바로 왼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15분에는 뒤질새라 음바페가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PSG의 리드를 이끌었다. 사우디 연합팀의 중앙 수비수로 나선 장현수도 코너킥 상황에서 방향을 돌려놓는 절묘한 헤딩골을 터트렸다.

이날 경기는 친선전이기는 하지만 볼거리가 많은 경기였다.

킬리안 음바페, 세르히오 라모스, 리오넬 메시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골 폭죽을 터트리며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격렬한 몸싸움보다는 친선경기 답게 서로를 격려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경기가 진행되었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