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완전체로 뭉쳤다 “설, 의미 있는 시간 됐으면”

0

202301220001085649.jpg

[파이낸셜뉴스] 개별 활동 중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완전체로 설날 인사를 전했다.

설 연휴 첫날인 21일 빅히트 뮤직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 ‘BTS 2023 해피 설날 그리팅’엔 방탄소년단 멤버 전원이 한자리에 모여 새해 인사를 전하는 모습이 담겼다.

한복을 입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동요 ‘설날'(까치 까치 설날은)을 부르며 흥을 돋웠다.

RM은 "설날이니 떡국 많이 드시고, 올해부터는 제발 만 나이로 바뀌었길 바라면서 이 영상을 찍고 있다"고 말했다. 이 영상은 지난달 13일 ‘맏형’ 진이 입대하기 전 촬영됐다. 정국은 진을 향해 "형 신체 나이는 그대로일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이홉은 "오랜만에 가족들과 만나는 자리이기도 하니 의미 있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지민은 "오늘만큼은 근심 걱정 내려두고 맛있는 거 많이 드시면서 마음 편하게 하루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어 지민이 진에게 "거기는 어떠냐"고 물었다. 진이 군 복무 중에 설날을 보내게 된 걸 가리킨 것이다. 진은 "전우들이 떡국을 끓여주고 있는데 너무 맛있다"고 재치 있게 대답했다. 진은 지난 18일 신병교육대 수료식을 마쳤다. 향후 조교로 군 복무한다. 전역 예정일은 오는 2024년 6월12일이다.

honestly82@fnnews.com 김현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