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형, 선두 5타차 맹추격… 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3R 5위

0

202301211100540894.jpg

[파이낸셜뉴스]  직전 대회인 소니오픈에서 컷탈락하며 부진했던 김주형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800만 달러)에서 명예회복에 성공하는 모양세다. 3R에서 공동 5위에 오르며 첫 대회에 이어 톱5 진입에 청신호가 켜졌다.

김주형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천18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사흘 합계 18언더파 198타를 기록한 김주형은 공동 5위로 23일 최종 라운드를 시작하게 됐다. 전날 공동 3위에 비해서는 순위가 다소 내려갔지만, 선두와는 5타 차이로 사정권을 유지했다.

김주형은 2, 4, 6번 홀에서 연달아 3m 정도 거리 버디 퍼트를 넣으며 기세를 올렸다. 10번과 11번 홀 연속 보기를 기록하며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13번 홀(파3)에서는 5m가 넘는 버디 퍼트까지 성공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는 3.5m 버디 퍼트까지 성공시키며 쾌조의 컨디션으로 3라운드를 마무리했다.

202301211100454206.jpg

다른 한국 선수들은 3라운드에서 다소 부진했다. 임성재(25)는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으나 순위가 공동 9위(17언더파 199타)로 내려갔다. 전날 김주형과 공동3위까지 올라간 것을 고려하면 아쉬운 결과다.

지난 소니 오픈 우승자인 김시우(28)는 13언더파 203타로 공동 27위, 안병훈(32)은 12언더파 204타로 공동 36위에 오르며 우승권에서는 많이 멀어졌다. 공동 선두는 나란히 23언더파 193타인 욘 람(스페인)과 데이비스 톰프슨(미국)이다. 람과 톰프슨은 공동 3위인 J.T 포스턴(미국), 크리스티안 베자위덴하우트(남아공)의 19언더파 197타를 4타 차로 앞서 있다.

김주형은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 이후 3개월 만에 투어 3승에 도전한다.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