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물의 길’ 팬데믹 이후 첫 1000만 돌파 외화 탄생

0

202301241207134318.jpg

[파이낸셜뉴스]  영화 ‘아바타: 물의 길’이 마침내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4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아바타: 물의 길’이 개봉 42일 차인 이날 오전 7시 기준 1005만3086명의 누적 관객수를 돌파했다. 이는 2009년 외화 최초 1000만 관객을 기록한 전작 ‘아바타’ 시리즈의 유의미한 족적을 함께하는 것으로, ‘아바타’와 ‘아바타: 물의 길’이 각각 국내 첫 1000만 관객 돌파 외화와 팬데믹 이후 국내 첫 1000만 관객 돌파 외화 기록을 세우며 시리즈의 위엄을 증명했다.

전편에 이어 시리즈 쌍1000만을 기록한 소식에 제임스 카메론 감독, 존 랜도 프로듀서, 샘 워싱턴, 조 샐다나, 시고니 위버, 스티븐 랭 등 ‘아바타: 물의 길’의 주역들이 한국 팬들에게 직접 감사 인사를 보내왔다.

샘 워싱턴과 스티븐 랭의 감탄으로 시작한 영상은 “한국 팬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마음을 전하는 조 샐다나의 모습으로 이어졌다. 시고니 위버는 “잊지 못할 한국 팬들의 선물인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여러분들의 성원과 사랑에 정말 감동 받았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한국”이라며 ‘아바타: 물의 길’에 큰 성원을 보내준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의 말을 남겼다. 이렇듯 1000만 관객 돌파 속에서도 여전히 흥행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아바타: 물의 길’의 여정은 한동안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2009년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월드와이드 역대 흥행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아바타’의 후속편 ‘아바타: 물의 길’은 전편에 이어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3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로,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