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 개봉 7일만에 100만 관객 돌파

0

202301241303091131.jpg

[파이낸셜뉴스]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교섭’이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4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교섭’은 이날 누적 관객 수 102만3232명을 동원하며 100만 관객을 넘어섰다. ‘교섭’은 예측불허한 인질 사건 속 사람이기에 사람을 구해야 한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내 관객들의 공감을 이끈다.

한국 영화 최초로 요르단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하며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풍광으로 몰입도를 더한다. 여기에 황정민과 현빈 그리고 강기영의 시너지와 임순례 감독의 섬세한 연출이 만나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개봉 이후 6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키고 있어 식지 않는 흥행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