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소년→어른”…딜런·기홍·토마스, ‘메이즈러너’ 시리즈 끝낸 소감

0
201801111157317665.jpg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왼쪽부터). 토마스 생스터, 이기홍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 크랜드 볼룸에서 열린 영화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웨스 볼 감독)의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인류의 운명이 걸린 ‘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딜런 오브라이언과 이기홍, 토마스 브로디-생스터가 ‘메이즈 러너’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을 끝으로 5년간 정들었던 캐릭터들과 작별한다. 세 사람은 이 영화를 통해 친구들을 사귀고 한 단계 성장했다며 아쉬움과 고마움을 드러냈다.

딜런 오브라이언은 11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웨스 볼 감독)의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시리즈의 마지막을 선보이게 된 것에 대해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고 이번 영화로 배우로 자리를 잡았다. 끝나는 게 슬프기도 하고 감정이 북받치는 때다"라고 강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좋은 시간을 보냈고, 좋은 영화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자긍심을 느낀다. 이렇게 좋은 영화의 시리즈에 함께 한 기분이 좋다. 친구들을 만날 수 있고, 성장할 수 있어서 항상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토마스 브로디-생스터도 딜런 오브라이언의 이야기에 공감을 표했다. 그는 "5년간 함께 했다. 즐거운 시간이었고 엄청난 시간이었다. 배우로 성장한 게 영화에도 반영됐다. 감독님도 우리와 함께 하면서 감독으로 성장한 것 같다"며 "성장의 실험을 다함께 할 수 있었던 특별한 시간이다. 끝나서 아쉽지만, 저희가 영화를 통해 배운 것을 가지고 더 나은 배우의 길을 갈 수 있는 좋은 기회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친구로 잘 지낼 것이다.그렇게 많이 서운하다고 생각하지 않겠다"고 덧붙이며 나머지 두 배우와의 우정을 강조하기도.

이기홍은 이번 영화에서 지난 2편과 달리 떨어져 촬영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3편에서는 그가 맡은 민호 캐릭터가 납치를 당한 상태라 떨어져서 촬영을 할 때가 많았던 것. 그는 "원래는 촬영이 끝나고 나서 호텔에서 같이 놀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좋았는데 세 번째 영화 때는 캐릭터랑 같이 잡혀가서 혼자서 촬영하고 스케줄 다르니까 매일매일 친구들도 못 보고 매번 혼자서 호텔에 혼자 있고 그래서 갇혀 있는 느낌이었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해 웃음을 줬다.

그뿐 아니라 이기홍은 3편의 완성도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도 "난 싫었다. 나를 빨리 구해야하는데 너무 오랫동안 헤매고. 왜 이렇게 늦게 구했지?"라고 딜런 오브라이언과 토마스 브로디-생스터에게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마지막 편은 책에도 배틀이 많이 있었고 캐릭터마다 스토리 라인이 많아서 이야기를 많이 할만한 소스가 있어서 더 재밌었다"며 이번 영화의 탄탄한 내용을 자랑했다.

세 배우는 세 편의 영화를 통해 자신들이 맡은 캐릭터도 변화와 성장을 겪었다고 말했다. 토마스 브로디-생스터는 "1,2편에서는 소년들이어서 질문이 많았다. 3편에서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고 열악한 환경에서도 안정을 찾은 상황"이라며 "서로의 아이디어에 대해 토론하고, 1,2편에 나온 성격이 더 나타났다. 토마스는 더 즉흥적이고 본능을 따르는 행동파라면 뉴트는 무엇이 옳은 것인가에 대해, 목적에 대해 제2의 의견을 줄 수 있는 성숙한 캐릭터가 됐다"고 설명했다.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인류의 운명이 걸린 위키드의 위험한 계획에 맞서 다시 미로로 들어간 러너들의 마지막 생존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메이즈 러너'(2014) ‘메이즈 러너: 스코치 트라이얼'(2015)를 잇는 시리즈의 세번째 작품이다.

할리우드 스타 딜런 오브라이언이 러너들의 탈출을 이끄는 리더 토마스 역을, 토마스 브로디-생스터가 토마스의 든든한 친구이자 조력자 뉴트 역을 맡았다. 또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이기홍이 살아 움직이는 거대한 러너들을 리드했던 베테랑 러너 민호 역을 맡았다. 이번 시리즈에서 민호는 위키드의 기습을 받고 납치돼 토마스를 비롯한 러너들에게 다시 한 번 달릴 수 있는 원동력을 제공한다.

그밖에 카야 스코델라리오가 트리사, 로사 살라자르가 브렌다 역으로 이번 영화에서 함께 한다.

한편 내한한 세 배우는 내한 기자간담회 후 이날 오후 2시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다. 또 오후 7시 여의도 IFC 노스아트리움에서 레드카펫 행사와 무비토크 등을 통해 국내 팬들과 직접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메이즈 러너:데스 큐어’는 오는 1월 17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