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염력’, 1월 31일 개봉 확정…초능력 생긴 류승룡 ‘으랏차차차!’

0
201801120832034600.jpg

‘염력’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염력’이 오는 31일 개봉을 확정했다.

NEW는 12일 ‘염력’의 31일 개봉 소식을 알리는 동시에 류승룡의 모습이 담긴 초능력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염력’은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아빠 석헌(류승룡 분)과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빠진 딸 루미(심은경 분)가 세상에 맞서 상상초월 능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부산행’으로 1156만 관객을 사로잡은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자 류승룡, 심은경, 박정민, 김민재 그리고 정유미의 만남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공개된 ‘염력’의 초능력 포스터는 하루아침에 초능력을 갖게 된 염력 초능력자 신석헌의 모습과 강렬한 문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양손을 앞으로 뻗은 것 만으로 무거운 소화기를 공중에 들어올린 석헌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류승룡의 익살스러운 표정은 물론 ‘으랏차차차!’라는 힘찬 기합 소리로 새로운 초능력자 캐릭터가 선사할 유쾌한 웃음과 재미를 예고한다.

이어 자신도 모르게 발휘한 염력으로 두루마리 휴지, 나무 젓가락, 통조림, 과자 등 일상 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건들이 방 안에 가득 떠오른 모습에 ‘호오오오옷!’이라며 깜짝 놀란 석헌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갑작스럽게 초능력을 갖게 된 석헌에게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부산행’에서 한국 영화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좀비 소재로 창의력을 발휘, 천만 관객을 동원한 연상호 감독이 새 영화 ‘염력’에서 초능력이라는 소재를 어떻게 활용할지 기대감을 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