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오늘(13일)부터 土 편성 “전소미 父 등장”

0
201801131119475733.jpg

시간대를 옮긴 ‘백년손님’에 이연복 셰프의 전소미 아빠 매튜가 뜬다.

13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나르샤의 남편인 새 사위 황태경과 장모 방원자, 이만기와 장모 최위득, 이연복과 사위 정승수, 그리고 이봉주와 장인 김영극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걸그룹 아이오아이(I.O.I) 출신 전소미의 아빠이자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송중기와 연기 호흡을 맞췄던 매튜가 무언가를 들고 이연복 셰프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매튜가 이연복의 집을 찾아온 이유는 집 정원을 꾸밀 수 있도록 검은 대나무 ‘오죽’을 선물하기 위해서 였다. 쉽게 상상할 수 없는 조합이지만매튜는 이연복 셰프에게 ‘형’ 이라고 부를 정도로 돈독한 사이였다.

이연복은 “매튜와는 연희동 모임에서 만나 좋은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매튜는 유창한 한국어뿐만 아니라 친근하고 외모에서 상상할 수 없는 구수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매튜는 맥가이버 못지않게 일을 척척 해냈다.

이어 연희동에서 약 7년 동안 식당을 운영해온 토박이 이연복 셰프는 이사 온 지 3달 된 사위를 위해 연희동 투어를 하며 주민들 소개에 나섰다. 독특한 분위기와 따뜻한 정이 살아있는 연희동 사람들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던 ‘백년손님’은 이번 주부터 편성 변경을 통해 토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