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 전 한화 감독, 소프트뱅크 코치 고문에 선임

0
201801131344099412.jpg

김성근 전 한화 감독이 소프트뱅크 코치 고문을 맡게 됐다. /뉴스1 자료사진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김성근 전 한화 감독이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 코치들을 지도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

일본의 닛칸스포츠는 13일 "소프트뱅크가 코칭스태프 강화를 위해 김성근 전 감독을 코치 고문으로 초빙하게 됐다. 일본에서도 이례적인 결정"이라고 보도했다.

김성근 감독은 오 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회장의 제안으로 일본으로 향한다. 닛칸스포츠는 "소프트뱅크가 지도자 교육을 포함해 육성 강화를 목표로 내걸었다"고 선임 배경을 전했다.

김성근 감독이 일본 프로야구와 연을 맺게 된 것은 13년 만이다. 그는 2005~06년에 일본 지바롯데 말린스에서 순회코치로 이승엽을 도왔다.

매체는 "김성근 감독은 한국에서 역대 두 번째로 1000승을 달성하며 ‘야신’으로 불렸다"라며 "SK에서 3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포함해 선수들과 연습에서 타협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해 46개의 홈런을 친 최정도 김성근 감독이 SK 사령탑 시절 제자였다"고 설명했다.

더 나아가 "소프트뱅크 3군(육성군)에 취임한 세키카와 감독도 SK 시절 타격코치로 김성근 전 감독과 함께했다. 그는 ‘(김성근 감독은)매우 힘든 분’이라고 표현했다"고 덧붙였다.

김성근 감독은 지난 시즌 중간에 한화에서 자진 사퇴했고, 최근에는 특별한 활동을 하지 않았다.

김성근 감독은 소프트뱅크의 2월 미야자키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